'스카이라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1.30 스카이라인

스카이라인

영화리뷰(?) 2011.01.30 23:22

*주의 :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화려한 광고와 예고편으로 사람들을 끌어들였다고 하는데 저는 정작 영화를 보고 나서 예고편을 봤습니다. 예고편도 보지도 않은 사람이 영화 평가를 볼일은 더욱 없겠지요. 보고 나서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생각하나 해서 인터넷을 찾아보니 다양한 의견들이 있더군요. 예고편이 전부인 영화라고 하는 사람들도 있고 정작 외계인이 쳐들어 왔을 때 무기력한 주인공들을 사실적으로 그린 영화라고 하는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사실 외계인이 습격을 한다면 평범한 시민들이야 도망가거나 숨어 있어나 싸우려고 노력하겠죠. 그러다가 잘 피할 수도 혹은 죽을 수도 있겠지요.

무기력한 주인공과 어떻게 보면 철저히 관찰자 입장에서 전개되는 이야기가 매력적일 수도 혹은 영화 같지 않은 영화로 다가올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점은 사람마다 판단하는 기준이 다를 것이니 저는 조금 다른 관점에서 영화를 다루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외계인이 왜 지구를 침략했는가에 대해서는 영화에 나오지 않는 것은 물론 재앙은 소리 없이 찾아온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넘어가도 큰 문제는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한 가지 이상한 점은 이 외계인이 인간의 뇌와 척수를 가지고 자신들을 움직이게 한다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처음 지구에 왔을 때는 빛으로 사람들을 유혹해갔고 그 후에 다양한 외계 생명체가 등장합니다.

그럼 여기서 등장하는 의문점은 이 외계 생명체는 중추 신경계가 없이 어떻게 움직였던 것일까요? 외계에서 지구까지 어떻게 날아왔으며 그 전에는 어떻게 살았을까요. 영화 중후반에 외계 생명체가 가지고 있는 사람의 뇌에 강한 충격을 주면 외계 생명체의 활동이 정지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인간의 중추 신경계가 외계 생명체를 움직인다는 것이겠지요. 아무 문제없이 인간의 중추 신경계로 몸을 움직이는 것을 보니 인간의 중추 신경계는 우주에 있는 다른 외계 생명체와도 같은 구조를 가지는 것일까요? 외계 생명체가 지구에 오기 전 과정이나 또 다른 우주의 생명체에 관한 질문만 남기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상한 점은 여기서 끝나는 것이 아닙니다. 흔히 인간의 뇌에 기억이 저장되어 있다고 합니다. 뇌에서 인지하고 몸을 움직이기도 하지요. 그런데 어떻게 인간의 뇌를 이식한 외계 생명체는 아무런 문제를 겪지 않고 몸을 움직이고 인간을 공격할까요. 인간으로서의 기억이 남아 있기에 인간을 공격하기도 힘들뿐더러 새로운 몸에 적응하기조차 벅찰 것인데 말이죠.

재미있는 점은 외부 충격에 중추 신경계가 쉽게 공격당할 수 있음에도 불과하고 핵으로 추정되는 물체의 폭발력을 견뎌 냈다는 것입니다. 외부 충격에 노출 될 정도로 허술한 보호 체계에도 불과하고 고온의 핵폭발에서도 단백질이 변성되지 않고 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은 정말 상상 이상입니다. 핵을 맞고 모선이 추락하는 것 까지는 괜찮지만 추락한 모선에서 나오는 외계 생명체는 설정의 구멍을 보여주는 것 같더군요.

영화에서는 수많은 전투기를 잃어가며 모선에 접근하여 핵탄두를 탑재한 미사일을 쏘더군요. 이 장면이 멋있는 것은 사살이지만, 굳이 전투기로 모선에 접근한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핵무기를 장착한 탄도 미사일을 쏘는 것이 더 효율적으로 보이지만요. 그것보다 외부 충격에 노출될 정도의 보호 체계가 고온에서 버틴다는 것이 더 이상하겠지요.

스카이라인에 등장하는 외계 생명체의 모습은 매우 흥미롭습니다. 하지만 이 외계 생명체의 행동 방식이나 세부 설정은 너무 억지스럽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습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이 영화에 등장한 이해 못할 외계인이 없다고 단정 지을 수는 없습니다. 우주는 매우 넓고 다양한 생명체가 존재할 수 있기 때문에 말이죠. 영화 제작자들이 이런 생명체가 존재할 수 있을지도 모르기 때문에 설정을 이렇게 했다면 할 말은 없지만 부자연스럽다고 느껴지는 것은 어쩔 수 없습니다. 매력적으로 생긴 외형만큼 세부 설정도 조금 다듬었으면 했던 영화였습니다.

'영화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카이라인  (0) 2011.01.30
아바타  (0) 2010.09.27
다크나이트  (0) 2010.09.18
Posted by 카엔림